DGIST, 신개념 데이터 분할을 통한 고성능 데이터 처리기술 개발
DGIST, 신개념 데이터 분할을 통한 고성능 데이터 처리기술 개발
  • 오혜민 기자
  • 승인 2019.05.21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계 최고 기술인 아파치 스파크 SQL보다 4.2배 빠른 처리 성능
김민수 교수
김민수 교수

[대학저널 오혜민 기자] DGIST(총장 국양) 정보통신융합전공 김민수 교수팀이 관계형 데이터 처리기술인 ‘GPT(Graph-based Partitioning Table)기술’을 개발했다. 최고의 처리속도를 자랑하는 기존 처리방식보다도 평균 4배가량 더 우수한 처리 성능을 보여 앞으로 관련 분야에서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관계형 데이터’는 여러 산업분야에서 가장 많이 사용하는 데이터 형태로 오늘날 그 규모가 커져 여러 대의 컴퓨터에 분산 저장·처리하는 기술들이 널리 사용된다. 현재 관계형 데이터를 분산 처리하는 가장 뛰어난 기술은 ‘아파치(Apache)’의 ‘스파크(Spark) SQL’로 그외에도 여러 처리 기술들이 많이 개발돼왔다. 하지만 이들 기술들 모두 데이터 처리를 위해선 네트워크상에서 연결된 여러 대의 컴퓨터 사이의 많은 양의 네트워크 통신이 필요한 단점을 갖고 있다.

이에 김민수 교수팀은 관계형 데이터를 여러 대의 컴퓨터들에 기존과 다른 방식으로 저장하고 처리하는 방식을 고민했다. 그 결과 컴퓨터들 간 네트워크 통신을 거의 발생시키지 않고도 데이터 분산 처리가 가능한 GPT 기술을 개발해 기존 데이터 저장 및 처리 기술들이 갖던 문제의 근본적 해결에 성공했다.

처리속도가 빨리진 이유는 데이터를 그래프 위 점과 선의 관계로 모델링했기 때문이다. 관계형 데이터를 구성하는 각 데이터 테이블을 정점(vertex)으로 테이블들 간 조인(join) 관계를 선(edge)으로 설정한 일종의 그래프 데이터로 모델링하고 허브(hub) 역할을 하는 데이터 테이블을 기준으로 나머지 데이터 테이블들을 수평 분할해 각 컴퓨터에 나눠 저장했다. 이를 통해 분산 처리에도 네트워크 통신이 거의 발생하지 않는 장점을 확보했다.

이번 개발된 김민수 교수팀의 GPT 기술은 업계 표준 벤치마크 방식인 ‘TPC-DS’를 이용한 데이터 처리성능 비교에서 아파치 스파크 SQL보다 평균 4.2배 더 빠른 처리속도를 보였다. 또 단순한 이론적 단계를 넘어 실제 산업용 데이터 처리에 짧은 시일 내 상용화가 가능한 수준의 완성도까지 갖췄다.

DGIST 정보통신융합전공 김민수 교수는 “2010년대 초반, 빅데이터에 흥미를 갖고 시작한 연구가 방대한 양의 데이터를 처리하는 기술 연구로 이어지게 됐다”며 “이번 연구로 확보한 관계형 데이터 처리 기술은 커져가고 있는 데이터의 양과 그 복잡성을 고려해 볼 때 매우 유용하게 활용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DGIST 정보통신융합전공 남윤민 박사과정생이 제1저자로 참여했으며 정보과학분야에서 권위 있는 국제학술지 ‘인포메이션 사이언스(Information Sciences)’ 4월호에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