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덕여대 한중미래연구소, 제2회 한민족 어울림 한마당 포럼 진행
동덕여대 한중미래연구소, 제2회 한민족 어울림 한마당 포럼 진행
  • 백두산 기자
  • 승인 2019.05.20 1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한 홍광촌 주민 초대해 이야기 들어
한국 노동현장과 중국동포의 삶을 이해할 수 있는 자리
동덕여자대학교(총장 김명애) 한중미래연구소(소장 김윤태)는 5월 19일 동덕여대 율동기념음악관 국제회의실에서 재한 중국동포 200여 명을 초청해 ‘제2회 한민족 어울림 한마당’ 포럼을 진행했다. (사진: 동덕여대 제공)
동덕여자대학교(총장 김명애) 한중미래연구소(소장 김윤태)는 5월 19일 동덕여대 율동기념음악관 국제회의실에서 재한 중국동포 200여 명을 초청해 ‘제2회 한민족 어울림 한마당’ 포럼을 진행했다. (사진: 동덕여대 제공)

[대학저널 백두산 기자] 동덕여자대학교(총장 김명애) 한중미래연구소(소장 김윤태)는 5월 19일 동덕여대 율동기념음악관 국제회의실에서 재한 중국동포 200여 명을 초청해 ‘제2회 한민족 어울림 한마당’ 포럼을 진행했다.

1부에서는 어울림 한마당, 체육활동이 있었고, 2부에서는 “중국에서의 삶과 한국생활을 말하다”에서 재한 중국동포의 한국에서의 생활에 대한 발표, 초청된 재한 홍광촌(紅光村)주민들을 위한 홍광촌의 변화상과 고향이야기를 보고하는 자리가 이어졌다. 뿐만 아니라 이주노동자로서의 삶에 대한 술회를 통해 한국 노동현장과 중국동포의 삶을 이해할 수 있는 뜻깊은 자리가 됐다. 3부에서는 재한 중국동포로 구성된 ‘민들레 예술단’의 축하공연이 마련됐다. 그리운 노래를 통해 향수를 달래며 보고 싶었던 얼굴들과 흥겹게 어깨춤을 추면서 못 다한 이야기들을 풀어 놓는 자리가 됐다.

이번 행사는 한민족이 국경과 세대를 뛰어 넘어 ‘같이 하는 삶’에 대해 반추하고 ‘함께 하는 미래’를 설계하는 자리였다. 특히 중국에서는 홍광촌이, 한국에서는 동덕여대와 익명의 후원자가 후원하고 자원봉사를 통해 행사를 진행함으로써 ‘함께 하는 삶’을 실천했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