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연세대 등 미성년 논문 부정 15개 대학 특별감사 실시
서울대, 연세대 등 미성년 논문 부정 15개 대학 특별감사 실시
  • 최창식 기자
  • 승인 2019.05.20 1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녀 대학 (편)입학, 대학원 입학 등에 대해 철저한 후속조치 취하기로

[대학저널 최창식 기자] 교육부가 서울대, 연세대, 성균관대 등 미성년 논문 부정관련 15개 대학에 대해 특별감사를 실시한다.

교육부는 20일 제9차 교육신뢰회복추진단 회의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특별감사 대상 학교는 강릉원주대, 경북대, 국민대, 경상대, 단국대, 부산대, 서울대, 서울시립대, 성균관대, 세종대, 연세대, 전남대, 전북대, 중앙대, 한국교원대 등 15개 대학이다.

교육부는 ▲부실학회 참석자 및 미성년 자녀 논문 건이 다수 있는 대학 ▲조사결과서가 부실하여 자체조사의 신뢰도가 의심되는 대학 ▲징계 등 처분 수위가 타 대학과 비교하여 형평에 문제가 있다고 판단되는 이들 15개 대학이 특별감사 우선 대학이라고 밝혔다.
 
전북대는 교육부에 세 차례나 '미성년 공저자 논문이 한 건도 없다'고 보고했으나 한 교수가 자녀 2명을 공저자로 올렸다는 의혹이 보도되면서 감사 대상이 됐다. 교육부는 전북대를 현장 점검한 결과 미성년자 논문 공저자 실태 조사가 총체적으로 부실했음을 발견하고 전면 재조사를 지시했다.

교육부는 이번 조사를 계기로 드러나고 있는 관련 자녀의 대학 (편)입학, 대학원 입학, 학사 비리 등의 사안에 대하여 엄정하고 철저한 감사와 후속 조치를 하기로 했다.

특히 서울대의 경우 최근 언론을 통해 제기된 A교수 자녀의 강원대 편입학 부정 의혹, 서울대 대학원 입학 부정 의혹에 대한 사안감사를 병행하여 실시하고, 제기된 의혹들에 대해 철저하고 엄정한 감사와 후속 조치를 한다는 방침이다.

유은혜 부총리는 “대학의 연구윤리와 입시의 공정성은 교육신뢰회복을 위해 우선적으로 지켜야 할 중요한 가치”라고 강조하며 “특히, 미성년자의 부당한 저자 등재가 대학, 대학원 입시로까지 연결되는 부분에 대해 철저한 감사를 실시하고 단호하게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