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자동차대, 현대자동차로부터 상용차용 고성능 무선 진단장비 기증받아
아주자동차대, 현대자동차로부터 상용차용 고성능 무선 진단장비 기증받아
  • 오혜민 기자
  • 승인 2019.05.20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자동차, 아주자동차대학 학생 교육을 위해 상용차용 무선 차량고장 진단 장비 GDS-M 기증
㈜지아이티 조용선 실장(왼쪽)과 아주자동차대학 이제욱 교수(오른쪽)
㈜지아이티 조용선 실장(왼쪽)과 아주자동차대학 이제욱 교수(오른쪽)

[대학저널 오혜민 기자] 아주자동차대학(총장 박병완)은 지난 14일 현대자동차 천안 글로벌러닝센터에서 진행된 ‘현대자동차 Truck&Bus 아카데미’ 체험교육 행사에서 트럭 버스 등 상용차용 고급 진단 장비인 GDS-M(Global Diagnostic System-Mobile)을 기증받았다.

아주자동차대학과 현대자동차는 2018년 8월 9일 현대차의 상용차 전문 정비인력 양성을 위한 ‘현대 트럭&버스 아카데미’운영 협약을 체결하고 지난해에 이어 올해 제2기 교육생을 선발해 교육하고 있다.

Truck&Bus 아카데미는 현대자동차에서 진행하는 상용차 우수 정비 인재 육성 프로그램으로 국내 교육 기관과 산학협력을 맺어 각 교육 기관에 상용 전문 정비강사를 파견해 교육을 지원하고 실습용 상용차 및 교재, 장학금 등을 지원한다. 

특히 이날은 세계 최고 수준의 자동차 솔루션 기업인 ㈜지아이티의 태블릿PC를 이용한 무선 상용차 고장진단 장비인 GDS-M(Global Diagnostic System-Mobile)을 전달하는 기증식도 진행했다. GDS-M은 대당 가격이 500만 원에 이르는 고가의 상용차 진단장비다.

현대자동차 권동근 상용서비스실장은 "이번 교육을 계기로 우수한 현대자동차 상용서비스 정비 인력이 배출됐으면 한다“며 ”무상 기증된 상용진단장비(GDS-M)를 활용해 대학의 교육 및 학생의 실무능력 향상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국내 유일의 자동차특성화대학인 아주자동차대학은 4월 18일 글로벌 종합 건설기계회사인 두산인프라코어와의 협약을 맺고 건설기계 전문인력 교육과정 개설을 발표하는 등 최근 미래 유망분야인 건설기계, 버스 트럭 등 상용차 전문인력양성을 위한 교육과정을 신설 및 확대하며 고부가가치 운송차량과 특수장비 분야의 고급인재 양성을 서두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