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먼 스미스 주한 영국대사 경상대에서 강연
사이먼 스미스 주한 영국대사 경상대에서 강연
  • 오혜민 기자
  • 승인 2019.05.17 1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외지역연구센터·인문학연구소 공동 주최 심포지엄

[대학저널 오혜민 기자] 경상대학교(총장 이상경) 해외지역연구센터와 인문학연구소는 지난 16일부터 3일간 박물관 1층 강당에서 ‘우리 탈북자’(North Korean Defectors as us)라는 주제로 심포지엄을 개최한다. 

첫날인 16일에는 경상대 독어독문학과 토비아스 레만(Tobias Lehmann) 교수가 강연을 했고 17일에는 사이먼 스미스(Simon Smith) 주한 영국대사 대사가 강연했다. 마지막 날인 오는 20일에는 재미 작가이자 연세대 교수인 크리스 리(Krys Lee) 씨가 강연할 예정이다. 레만 교수는 탈북인 관련 연구로 학위를 취득했으며 크리스 리 교수는 탈북인들의 실상을 소설화하는 작품을 집필하는 작가다. 

둘째날인 17일 오후 2시 강연을 한 사이먼 스미스 대사는 1980년 옥스퍼드 대학을 졸업한 후 1981년부터 공직생활을 시작했다. 1986년 이후 외교관으로 런던, 도쿄, 모스크바 등에서 활동했으며 오스트리아 대사, 우크라이나 대사 등을 역임한 후 2018년 주한 영국대사로 부임했다.  

스미스 대사는 동아시아국 책임자로 근무하던 당시 2002년부터 2004년까지 남한과 북한을 오가며 2004년 영국과 북한 간 대사급 외교관계를 맺는 일을 담당했다. 

이번 행사를 기획한 경상대 영어영문학과 이석광 교수에 의하면 스미스 대사는 지속적으로 남북문제에 관심을 갖고 있으며 영국과 북한 간 대사급 외교관계 수립 시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위하고 여타 국가들과 가교역할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인식과 북한 주민들에 대한 지원을 염두에 두고 일을 진행했다고 한다. 

강연에서 스미스 대사는 주한 영국대사관에서 탈북자 지원 사업, 영국과 북한 당국간 관계, 2002~2004년 북한 주민들을 염두에 둔 영국대사관 북한 업무 개시와 관련한 당시 대사의 경험, 런던 북한대사관 개설을 통한 외부 세계와 소통 지원(비핵화 촉진), 북한 인권문제 등에 관한 부분을 발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