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외대, ‘2019년 외성순찰대’ 발대
부산외대, ‘2019년 외성순찰대’ 발대
  • 임지연 기자
  • 승인 2019.05.15 1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내 공·폐가 대한 안전점검 활동, 독거 어르신 문안 순찰활동 주 1회 병행 실시

[대학저널 임지연 기자] 부산외국어대학교(총장 정기영)는 지난 14일 부산 금정경찰서에서 부산외대 경찰정보보호학부 학생들로 구성된 ‘2019년 외성순찰대’ 발대식을 가졌다.

이날 발대식에는 정성학 금정경찰서장을 비롯해 생활안전과장과 각 지구대장, 부산외대 경찰정보보호학부 정의롬 지도교수, 김예빈(3학년) 순찰대장 등 64명의 순찰대원이 참석했다.

2016년 처음 시작한 외성순찰대는 2019년 현재 4기 대원들이 활동하고 있으며, 주 4회 19시부터 22시까지 대학이 위치한 부산 금정구 남산동 일대에서 방범 활동을 수행하고 있다. 특히 올해는 지역 내 공·폐가에 대한 안전점검 활동과 독거 어르신에 대한 문안 순찰활동을 주 1회 병행해 실시하는 등 활동 영역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

순찰대를 이끄는 김예빈 순찰대장은 “사회적 약자인 여성과 아동, 장애인뿐만 아니라 누구라도 안심하고 살아갈 수 있는 안전한 지역사회를 위해 경찰과 합동으로 방범 순찰 활동을 하고 있다”라며 “앞으로도 금정경찰과 함께 우리 지역이 안전하고, 행복한 청정 지역이 될 수 있도록 방범 활동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부산외대 경찰정보보호학부는 2015년도부터 금정경찰서와 경·학 협력 치안 MOU 체결을 통해 전국 최초로 경찰관 강사로 이뤄진 실무수업 및 현장실습으로 이뤄지는 정규 3학점 강의를 하는 등 다양한 활동을 통해 공동체 치안 활동에 기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