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대, ‘삼성전자 취업보장’ 시스템반도체공학과 신설…2021학년도부터 운영
연세대, ‘삼성전자 취업보장’ 시스템반도체공학과 신설…2021학년도부터 운영
  • 백두산 기자
  • 승인 2019.04.25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채용조건형’ 학과…한 학년 정원 50명
맞춤형 인재 양성 통한 취업 안정성…‘인력양성소 전락’ 우려도 제기
연세대학교 (사진: 연세대 제공)
연세대학교 (사진: 연세대 제공)

[대학저널 백두산 기자] 연세대는 2021학년도부터 졸업 후 삼성전자에 채용되는 ‘시스템반도체공학과’를 신설한다.

25일 교육계에 따르면 연세대는 이번 주 초 시스템반도체공학과를 공과대학에 신설해 2021학년도부터 운영하겠다고 교육부에 신고했다. 시스템반도체공학과는 삼성전자의 계약학과로 첫 신입생은 내년부터 선발할 예정이다.

계약학과는 대학 등이 기업과 계약을 맺고 설치·운영하는 학과로, 대학은 기업이 원하는 인재상에 맞춰 교육과정을 운영하고 기업은 재정지원과 함께 졸업생을 100% 채용하는 시스템이다.

교육부 신고내용에 따르면 연세대 시스템반도체공학과는 학과 졸업 후 삼성전자에 취업이 보장되는 ‘채용조건형’으로 한 학년 정원은 50명이다. 학생들은 삼성전자로부터 입학금과 수업료 등을 지원받을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연세대와 삼성전자는 일단 시스템반도체공학과를 학부과정으로 운영한 뒤 추후 학·석사통합과정으로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해나가기로 했다.

현재 삼성전자를 비롯해 SK하이닉스 등 반도체기업들은 서울대와 한국과학기술원(KAIST) 등과도 연세대 시스템반도체공학과와 비슷한 계약학과 신설을 위한 논의를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계약학과는 취업에 대한 안정성 덕에 인기가 치솟고 있다. 2006년부터 운영 중인 성균관대 반도체시스템공학과의 경우, 2019학년도 수시모집에서 55명 선발에 1387명이 몰리며 25대 1이 넘는 경쟁률을 보인 바 있다.

한편 교육계 일각에서는 계약학과의 확산을 우려하고 있다. 대학을 비판적 지성을 길러내는 학문의 전당이 아닌 기업의 ‘인력양성소’로 전락시킬 수 있다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기 때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