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대, 프로바이오틱스 돈육 연구 성과 발표
전북대, 프로바이오틱스 돈육 연구 성과 발표
  • 오혜민 기자
  • 승인 2019.04.16 1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서 열린 농진청 심포지엄서 산학연구 성과 ‘눈길’

 

[대학저널 오혜민 기자] 전북대학교(총장 김동원) 동물분자유전육종사업단(단장 이학교)이 산학연구로 개발한 가축 생산성 향상 및 질병제어 기술 ‘에코 프로바이오틱스 솔루션’이 지난 15일 서울에서 열린 농촌진흥청 차세대바이오그린21사업 심포지엄에서 연구 성과로 발표됐다.
사업단이 개발한 ‘에코 프로바이오틱스 솔루션’은 유익균 장내 공생화를 통한 가축 생산성 향상 및 질병제어 기술이다.
‘두지포크’는 이 기술로 생산한 돈육이다. 부드러운 육질과 풍부한 영양분을 함유해 소비자들에게 유산균 돼지라고 불리며 호응을 얻고 있다.
사업단에 따르면 양돈 농가에서 다량의 항생제 대신 고농도의 프로바이오틱스를 사료용·음수용·축사 소독용으로 사용했을 때 일반 농가에서 자란 돼지보다 프로바이오틱스 환경에서 자란 돼지가 자가 면역력이 높아 가축질병에 강하다. 특히 구제역 백신 항체 형성률이 96%로 매우 높아 구제역으로 인한 폐사율이 20% 가량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두지포크와 일반 돈육을 비교 분석한 결과 두지포크가 일반 돈육 대비 6% 부드러우며 오메가3, 비타민C 등 인체에 필요한 영양분이 다량 함유된 것이 증명됐다.
동물분자유전육종사업단 이학교 단장은 “프로바이오틱스는 장을 건강하게 만들어 몸의 소화기 기능을 높이고 면역력을 향상시켜 질병을 예방한다고 알려졌지만 가축분야 활용면에서는 미지의 영역이 많다”며 “실증적 연구를 통해 프로바이오틱스의 효능을 밝히고 이를 활용해 축산 4대 문제 해결에 앞장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두지포크는 공식 홈페이지(http://doozypork.com/)와 전주 객리단길에 위치한 수제 돼지고기 요리 전문점 ‘온리핸즈’에서 판매 중이며 수익의 일부를 지역 농축산브랜드 육성, 청년 취·창업 지원, 전북대 장학금 기탁 등 지역사회에 공헌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