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국대 인문학연계전공 ‘힐링페어’ 참가, 산학협력 확대
건국대 인문학연계전공 ‘힐링페어’ 참가, 산학협력 확대
  • 오혜민 기자
  • 승인 2019.04.12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교에서 배운 인문상담치유 관련 지식과 기술 활용, 힐링산업 수요에 대응할 수 있는 대안 모색할 수 있는 좋은 기회"
인문상담치유 부스

 

[대학저널 오혜민 기자] 건국대학교(총장 민상기) 인문상담치유 연계전공 학생들이 인문학의 산업적 활용 가능성을 타진하고 홍보하기 위해 지난 4일부터 7일까지 서울 양재동 aT센터에서 개최된 ‘힐링페어 2019’ 전시 활동에 참여해 산학협력 활동을 확대했다.
힐링산업협회가 주최한 힐링페어는 관람 인원이 2만여 명에 이르고 380개 부스에 250여 기업과 기관이 힐링산업의 활성화를 위한 공감의 폭을 넓히기 위해 참여한 대규모 전시회다.
바쁜 일상 속에서 현대를 살아가는 사람들에게 ‘나에게 주는 101가지 선물’이라는 주제로 열린 2019 힐링페어는 힐링브랜드와 힐링라이프로 구성돼 있다. 건국대 인문상담치유 연계전공 학생들은 인문학 기반의 상담치유 영역을 산업적으로 연계할 수 있는 방안을 구체화하기 위해 힐링라이프 분야 중 힐링클리닉 부스를 운영했다.
특히 건국대 인문상담치유 연계전공 학생들은 건국대 서사와문학치료연구소에서 개발한 자기서사진단지를 활용해 관람객들의 성격 유형을 진단하고 그 결과를 설명 및 상담하는 기회를 가졌다.
건국대 인문상담치유 부스에서 진단지를 작성하고 상담받은 일반 관람객들은 200명에 가까우며 자신의 성격을 진단결과를 통해 확인하고 점검하는 시간을 가짐으로써 인문상담치유 연계전공에 대한 관심도를 한층 더 높이는 기회가 됐다.
건국대 인문상담치유전공 김정애 교수는 “이번 힐링페어 참가는 학교에서 배운 인문상담치유 관련 지식과 기술들을 활용하고 힐링산업 수요에 대응할 수 있는 대안들을 모색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됐다”며 “인문학 연계전공이 목표로 하는 산업수요 맞춤형 인재 양성을 위해 교육과정을 더욱 내실 있게 운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