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C+ 권역별 패자부활전 ‘사활’
LINC+ 권역별 패자부활전 ‘사활’
  • 최창식 기자
  • 승인 2019.04.05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월 10일 최종 발표… 재진입·신규진입 ‘대학 희비 엇갈릴 듯’
권역별 경쟁률 수도권 10:2로 가장 높아, 충청권 7:2

[대학저널 최창식 기자] 사회맞춤형산학협력 선도대학(LINC+) 2단계 사업을 놓고 권역별 대학 간 치열한 경쟁이 예상된다.

특히 이번 1차 평가에서 2단계 사업 진입에 실패한 산학협력 고도화형’ 10개 대학들은 패자부활전에 사업단의 명운을 걸고 있다. 반면 2년 전 LINC+ 사업에 고배를 마셨던 대학들은 이번 2단계 사업에서 신규진입을 단단히 벼르고 있는 분위기다.

LINC+ 2단계 사업은 지난 2년간 사업평가를 통해 권역별로 하위 20% 대학을 탈락시키고 탈락대학을 포함해 새롭게 사업 수행을 희망하는 대학과 비교평가를 거쳐 오는 10일 최종 발표된다.

사진자료 - 경일대 LINC+사업단

사업규모가 큰 산학협력 고도화형의 경우 수도권, 충청권, 호남제주권, 대경강원권, 동남권 등 5개 권역에서 2개 대학 씩, 10개 대학이 선정된다.

1차 평가에서 고려대, 동국대가 탈락한 수도권의 경우 두 대학을 포함해 10여개 대학이 사업 신청을 한 것으로 알려져 102의 경쟁률이 예상된다. 재진입을 노리는 고려대, 동국대를 포함해 광운대, 서강대, 서울과기대, 서울대, 숭실대, 연세대, 중앙대 등이 사업신청서를 낸 것으로 알려졌다. LINC+ 사업의 전신인 LINC 사업을 수행했던 서강대, 서울과기대 등이 다크호스.

서울지역 대학관계자는 서울대를 비롯한 서울소재 쟁쟁한 대학들이 사업 신청을 한 것으로 알고 있다우리대학의 경우 LINC+ 진입을 위해 그동안 산학지표 관리에 많은 노력을 기울여 온 만큼 이번 평가에 기대를 걸고 있다고 말했다.

수도권 다음으로 경쟁률이 높은 지역은 충청권이다. 1차에서 고배를 마신 건양대를 비롯, 고려대(세종), 순천향대, 중부대, 청주대, 한국교통대, 호서대 등 신청서를 낸 것으로 전해졌다. 1차에서 탈락한 공주대는 1차년도 평가에서 성적이 좋지 않아 이번 최종평가에는 참여하지 못했다.

충청지역 대학관계자는 우리대학은 지역 기업과 산학협력을 통해 신산업 수요에 부응하는 산학연계 교육과정에 주력해 왔다“2차 대면평가에서 최선을 다한 만큼 좋은 결과가 있지않겠느냐고 말했다. 충청권에서는 한국교통대, 순천향대, 호서대 등이 LINC 사업을 수행한 바 있다.

호남제주권에서는 조선대와 동신대가 1단계 평가에서 탈락한 가운데 탈락 2개 대학과 목포대, 순천대가 사업을 신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선대의 경우 지난해 대학역량진단 평가에서 역량강화대학으로 선정된 뒤 학내 분위기가 어수선한 가운데 이번 LINC+ 사업 탈락으로 큰 충격에 휩싸였다. 조선대는 이번 패자부활전을 통해 LINC+ 사업의 재 진입에 대학의 모든 사활을 걸고 있을 만큼 절실한 상황이다.

지역대학 한 관계자는 다른 대학들도 마찬가지겠지만 목포대가 산학지표 등에서 많은 준비를 해 온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대경강원권에서는 탈락한 강릉원주대와 금오공대를 비롯, 경북대와 대구한의대 등 4개 대학이 경합을 벌이는 것으로 전해졌다. 타 권역에 비해 경쟁률이 높지 않지만 경북대와 대구한의대는 지난 몇 년간 LINC+ 사업 진입을 위해 꾸준한 준비를 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지역대학 한 관계자는 우리대학은 미래산학융합본부 산하에 산학협력단과 취창업지원단을 두는 등 고도화된 산학협력 추진을 위한 체제를 정립해 왔다어느 대학보다 많은 준비를 해 온 만큼 LINC+ 신규진입에 기대를 걸고 있다고 말했다.

동남권의 경우 2년 전 고배를 마신 부산대 LINC+ 사업 선정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1단계 평가에서 탈락해 재 진입을 노리는 부경대, 창원대를 비롯해 신규진입을 노리는 부산대 등 3파전이 예상된다.

한편 이번 1단계 평가 결과 탈락한 10개 대학 중 절반이 국립대인 것으로 나타나 평가과정에서 국립대가 불리한 것 아니냐는 불만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국립대 LINC+ 사업단 한 관계자는 물론 공정한 평가를 통해 2단계 진입대학을 선정했다고 본다. 하지만 국립대는 산학교수 초빙이나 교과목, 교육과정 변경, 학과설립 등 사업단을 움직이는데 아무래도 사립대학들 보다 불리한 측면이 있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